logo
GUIDE

3rd JEJU Biennale Hub

3rd JEJU Biennale Hub
button
buttonImg
ARTSCLOUD
buttonImg
제3회 제주비엔날레 The 3rd JEJU Biennale 2022 2022.11.16.~2023.2.12. 2022 제3회 제주비엔날레 《움직이는 달, 다가서는 땅》은 자연 공동체라는 신화와 역사를 만들어온 제주에서 자연으로부터 부여받은 생명의 본래 가능성을 예술로 사유하고자 한다. 또한 지구 위 모든 객체가 함께 살기 위해 달의 우주적 관용과 땅의 자연적 공명을 실험하는 예술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 . 특히 팬데믹 발발 이후 더욱 주목받는 객체 철학을 중심으로 인간과 비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여러 단서를 제주 자연으로부터 발견하고자 하며, 천혜의 자연을 가진 섬이라는 제주의 장소성에 알맞은 전시를 마련한다. 제3회 제주비엔날레는 신화, 땅, 문명, 인류세부터 행성적 전환(The planetary turn)에 맥락에서 모든 객체의 공존을 지향하는 다양한 시각을 드러내는 작품들을 재해석된 공간에서 선보인다. 자연 안에 자리한 제주도립미술관을 비롯해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있는 제주현대미술관, 제주 탄생 신화의 배경인 삼성혈 등 다양한 장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제주의 장소성을 드러낸다. 더불어 해외 작가들과 원격으로 현지에서 작품을 제작하고 온라인 국제 큐레이터 토크를 개최하는 등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걸맞은 방식으로 글로벌 디지털 네트워크를 확장하였다. 마지막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퍼블릭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The 3rd JEJU Biennale 2022, 《Flowing Moon, Embracing Land》 pursues the use of art as a medium for contemplating the inherent potential of life granted by nature on Jeju, which has been creating mythologies and writing the history of nature community. The Biennale also aims to serve as a venue where art experiments with the cosmic magnanimity of the moon and the natural resonance of the land so that all objects on Earth can live in harmony. The event seeks to identify clues to how humanity and non-human life can coexist in Jeju’s natural environment, with particular focus on the object-oriented philosophy that has been garnering much attention since the outbreak of the recent pandemic. The exhibition has been organized to align with and highlight the locational characteristics of Jeju, an island that truly cherishes the gift of nature. Jeju Biennale 2022 presents works that convey a range of perspectives on the coexistence of all objects in the contexts of mythology, land, civilization, the Anthropocene, and the planetary turn at venues and sites where their meanings and identities have been reinterpreted. The exhibition is being held across various locations on the island, including Jeju Museum of Art nestled within nature,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Jeoji Artists’ Village, and Samseonghyeol Shrine as the birthplace of the island’s origin myth, thus presenting a sense of place unique to Jeju. Jeju Biennale 2022 has expanded its global digital network in line with the post-pandemic era, such as working with overseas artists to create their works remotely and hosting international curator talks online. Through public programs open to all, the exhibition also offers audiences various opportunities for hands-on experiences.